옛 전남도청 별관 '부분 보존' 확정옛 전남도청 별관 '부분 보존' 확정

Posted at 2010. 7. 30. 15:1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5.18의 중심 건물, 구 전남도청 별관이 2년 2개월의 논란 끝에 '부분 보존'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건립에서 철거 논란이 되었던,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로에 위치한 옛 전남도청이 '부분 보존안'이 발표 됐지만 철거나 다름없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광주광역시 동구에 위치한 옛 전남도청 전경 모습이다. ⓒ조성빈 청소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은 29일 오후 2시 30분 광주 동구 추진단 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옛 전남도청 별관 보존 방안을 발표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추진단장 이병훈)은 '구 전남도청 별관 보존방식과 관련해 광주 시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는 가급적 게이트안으로 해달라는 광주광역시장의 건의를 연구하고 또 검토했으나 게이트안 보존방식은 선택할 수 있는 보존방식으로는 위험 요소가 너무 커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전했다. 결국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설계에서 10인대책위가 요구했던 게이트안 대신, 별관 54m 건물의 일부를 철거하는 방향으로 수정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설계 원안이다. ⓒ문화체육관광부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우규승 설계자는 "5월의 문에서 건물의 중앙을 관통하는 부분에서 재시공의 방법으로 이루어질 경우 원형 보존의 취지에 맞지 않게 된다"라며, "총 130m 길이의 보존 건물 중 부득이하게 철거되는 24m의 별관 자리에 문화 광장과 이어지는 경사로를 설치하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추진단은 끝으로, "이제 5.18이 지닌 역사적 가치와 미래의 전당 안에서 살아 숨쉴 문화적 가치가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광주 시민 여러분의 대승적 판단과 지혜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실상 철거나 다름없는 '부분 보존안'을 발표해 대책위와 5.18 단체는 이번 수정안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전하면서 구 전남도청 별관 보존 문제를 놓고 추진단과 5.18단체 및 시도민대책위 등 지역 시민사회단체와의 갈등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옛 전남도청 별관 증축건물은 작년 12월, 구조 안전 진단에서 E등급(불량)이 판정되어 즉시 사용 중지라는 취약한 구조상태로 밝혀졌으며, 5.18 당시에 14명의 시민군이 숨진 중요한 사적지이기도 하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설계 수정안이다. ⓒ문화체육관광부아시아문화중심도시추진단

한편 이날 5.18사적지 원형 보존을 위한 시도민대책위는 논평을 내고 "합의정신 짓밟은 일방적인 추진단의 발표는, 결코 시민의 동의를 얻을 수 없을 것이다"고 밝혔다.

시도민대책위는 "추진단의 발표는 지난 2009년 9월 합의에 이르기 까지 옛 전남도청건물을 가급적 원형에 가깝게 보존해야 한다는 합의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다"면서, "이로 인한 지역사회의 갈등과 논란을 또 다시 재연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추진단의 일방적· 밀실행정의 사업방식은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시도민대책위는 또한 "추진단의 이러한 방안에 대해 오월단체와 시도민 대책위 대표단은 분명한 반대 입장표명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검토와 협의없이 (추진단이)발표를 강행한 것은 오월과 시민사회에 대한 무시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시도민대책위는 "추진단을 규탄하며 조만간 대책회의를 통해 이후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공동대응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