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겨운, '초한지'서 카리스마에 로맨스까지 '두 마리 토끼'배우 정겨운, '초한지'서 카리스마에 로맨스까지 '두 마리 토끼'

Posted at 2012. 3. 14. 20:1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정겨운' 모습이다. ⓒ판타지오 제공

최근 화려하게 막을 내린 SBS 월화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의 배우 정겨운이 드라마를 통해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변신과 달달한 로맨스까지 섭렵하며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성과를 거뒀다.

정겨운은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냉철한 이성과 판단력으로 지략을 펼치는 완벽한 남자 최항우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최항우는 극 중 내내 유방(이범수 분)과 대조되며 악역에 가까운 면모로 캐릭터의 중심을 잡아 갔으나 실질적으로는 사랑 앞에서는 허당스럽고 차도남인 듯하지만 감정을 숨기는 데 서툰 모습으로 오히려 정겹게 시청자들에게 녹아들었다.

정겨운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전형적인 차갑고 나쁜 남자 스타일과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 맥도 못 출 만큼 사랑에 서툰 남자의 상반된 매력을 적절히 오가며 최항우가 그저 유능하고 도도한 '본부장' 스타일에 그치지 않게 '최항우'를 아주 매력적인 인물로 만들어 냈다.

이전 작품들에서보다 이지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정겨운은 어느 틈엔가 예상외의 달콤한 로맨스까지 펼치며 여심을 휘젓기 시작했다.

극 중 차우희(홍수현 분)와의 좌충우돌 러브라인은 후반부까지도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밀당에 밀당을 거듭하며 '샐러리맨 초한지' 내의 가장 인기 커플로 부상, '항우희' 커플이라는 애칭까지 얻으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키는 데 큰 기여를 했다.

홍수현의 순진무구한 매력도 있겠지만 까칠한 완벽남 최항우가 보여주는 의외성의 매력이 결정적 인기 요인으로 분석되며 더불어 정겨운에 대한 호감도 역시 수직 상승, 데뷔 후 정겨운이 맡았던 수많았던 캐릭터 중에 가장 높은 호응과 관심을 이끌어 냈다.

이번 드라마 제작 관계자는 "정겨운이 '샐러리맨 초한지'를 통해 악역이 주는 텐션을 끝까지 쥐고 가면서 홍수현과의 로맨스도 잘 보여줘 작품이 더욱 완성도 있게 그려졌다. '초한지'에서 가장 입체적인 인물이 ‘항우’라고 볼 수 있는데, 정겨운의 호연으로 '항우'의 카리스마와 이면의 로맨티스트적인 면모가 잘 어우러져 풍부하게 표현된 것 같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샐러리맨 초한지' 한 작품을 통해 강렬한 연기 변신과 로맨스까지 캐릭터의 밸런스를 유연하게 유지하며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정겨운의 호연은 앞으로 그가 대중에게 선보일 연기 행보를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