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SPA,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진행KeSPA,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진행

Posted at 2012. 3. 15. 19:1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 모습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김준호)는 15일(목) 용산 I'Park Mall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서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포스트시즌 진출 팀이 모두 참여한 이날 행사는 오경식 사무총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의 정규시즌 개인타이틀 시상과 우승팀 시상으로 이어졌다.

뒤이어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4강 팀들의 감독과 대표선수가 자리해 포스트시즌에 임하는 출사표를 밝히고 미디어의 질의에 답변했다.

▶ 다승왕 이영호, MVP까지 수상하며 2관왕 차지

올 시즌 총 15승으로 다승왕을 차지한 KT Rolster의 이영호가 정규시즌 MVP까지 거머쥐었다.

또한, 14연승을 기록하며 프로리그 역대 정규시즌 개인 최다 연승(팀플레이 제외) 공동 2위에 올랐다. 특히 테란과 저그를 상대로 단 한 번도 패하지 않는데다가, 이번 시즌 15승 2패 승률 88%로 2007 전기 이후 정규시즌 다승왕 중 최고승률 1위 자리에 오르기까지 했다.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신인상 경쟁에서는 STX SOUL의 백동준이 승리했다.

올 시즌 7승 2패를 기록한 백동준은 지난 2월 29일(수)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이영호의 시즌 15연승을 저지하며 인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이로써 STX는 2004시즌 박종수, 2006 후기시즌 김구현, 2007 전기시즌 박정욱에 이어 백동준까지 신인상을 4회나 배출하게 됐다.

감독상에는 정규시즌 1위를 차지한 SK Telecom T1의 박용운 감독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박용운 감독은 2008 시즌 이후 팀의 5시즌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을 뿐만 아니라 08-09 시즌부터 4회 연속 결승 진출을 기록하고 있다.

▶ "상대가 누구든 우승 차지하겠다"

시상식에 이어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는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4팀 모두 결승전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14일(수) 마지막 경기에서 공군을 꺾고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 지은 CJ ENTUS 김동우 감독은 "우여곡절 끝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고, 이번에는 좀 더 우승을 향한 절실하고 강한 의지를 보이는 경기를 해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겠다"라고 밝혔다.

CJ와 준PO에서 대결하는 KT 이지훈 감독은 "작년에 이어 또 한 번 바닥부터 올라가야 하는 힘든 상황이지만 그런 경험들로 KT가 더 강해진다. 이번에도 팬들의 열망대로 우승을 차지하겠다"라고 말했다.

PO 진출팀인 삼성전자 KHAN의 김가을 감독은 "기세나 분위기가 좋으니 열심히 해서 우승하도록 할 예정"이라며 "어느 팀이 PO에 올라오든 PO나 결승에서 재미있는 경기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결승에서 기다리고 있는 SKT 박용운 감독은 "우리 팀의 장점은 사무국과 코칭스탭이 모두 결승전에 많은 경험이 있어 그만큼의 노련미가 있다는 것이다"라며 "이번 시즌에는 지난 시즌 준우승의 아쉬움을 딛고 꼭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SK플래닛 스타크래프트 프로리그 시즌1'의 포스트시즌은 오는 17일(토) 시작되며, 스타크래프트의 개발사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의 마이크 모하임 사장이 방한 중에 포스트시즌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