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TV, 2012 GSTL Season1 8강 본선 패자전 진행곰TV, 2012 GSTL Season1 8강 본선 패자전 진행

Posted at 2012. 3. 16. 13:27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Blizzard Entertainment, Inc.)의 국내 e스포츠 및 방송 파트너사인 곰TV는 오는 17일(토)과 18일(일) 양일간 목동 곰TV 스튜디오에서 2012 GSTL(Global StarCraft II Team League) Season1 8강 본선 패자전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10개 게임단이 참여하는 2012 GSTL Season1은 지난 1월 27일(금) 화려한 개막전을 치른 후 약 40일간의 치열한 격전을 거쳐, 17일(토)과 18일(일), 8강 본선 패자전을 진행하게 됐다.

현재까지 8강 본선 승자전이 마무리되었으며, 승자전에서 승리를 거둔 엠브이피(MVP) 팀과 프라임(PRIME) 팀이 오지에스티엘(oGs-TL) 팀과 스타테일큐(StarTaleQ) 팀을 물리치고 4강에 직행하는 영광을 안았다.

17일(토) 오후 2시 10분에 열리는 8강 A조 패자전에는 최연소 사령탑 이형섭(FXO_Choya) 플레잉감독이 있는 에프엑스오(FXO) 팀과 감독으로서 첫 경기를 갖게 된 김가연 감독이 이끄는 슬레이어스(SlayerS) 팀이 격돌한다.각 팀의 선봉은 이인수(FXO_Lucky) 선수와 김상준(SlayerS_Puzzle) 선수이다.

18일(일) 오후 2시 10분에는 최연소 GSL 우승자 정지훈(NSH_jjakji) 선수가 버티는 엔에스호서(NSH) 팀과 GSL 우승 기록을 다수 보유한 투 탑, 정종현(IM_Mvp) 선수와 임재덕(IM_NesTea) 선수가 지키는 아이엠(IM) 팀이 4강 진출에 재도전한다. 1세트 출전의 중책을 맡을 선수는 각각 우경철(NSH_Sage) 선수와 최병현(IM_YoDa) 선수이다.

패자전에서 이긴 팀은 지난 승자전에서 패배한 oGs-TL 팀과 StarTaleQ 팀을 상대로 23일(금)부터 24일(토)까지 진행되는 8강 최종전을 거쳐야 하며, 최종전 승리 팀은 조 2위로 4강에 진출해 미리 4강에 안착한 MVP, PRIME 두 팀과 라스베가스 결승전행 티켓을 차지하기 위한 혈투를 벌일 예정이다.

한편, 17일(토) 패자전 A조 경기에는 현재 방한 중인 마이크 모하임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공동설립자 겸 CEO(Mike Morhaime, CEO and Cofounder of Blizzard Entertainment)가 직접 목동 곰TV 스튜디오를 찾는다.

이에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측은 "마이크 모하임 CEO가 사업 점검 차 방한 중이며, 자사의 게임인 스타크래프트와 스타크래프트 II 기반 e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곰TV 제작 본부 안성국 PD는 "국내 e스포츠 팀 리그 최초 해외 결승전인 2012 GSTL Season1 결승 무대가 어느 새 3주 앞으로 다가왔다"라며 "최고의 GSTL을 만들기 위해 모든 선수들과 곰TV 제작진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노력하고 있으니, 팬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미국 라스베가스(Las Vegas)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에서 펼쳐질 2012 GSTL Season1 결승전은 한국 시각으로 4월 8일(일) 생중계 되며, 북미 대표 e스포츠 리그인 IPL(IGN Pro League) 4와 함께 전 세계 e스포츠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2012 GSTL Season1은 GSL 공식 홈페이지와 곰TV GSL 채널에서 생방송과 VOD로 시청할 수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