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B.A.P', 패션 매거진 '엘르걸'을 통해 '마이 프린스'로 변신그룹 'B.A.P', 패션 매거진 '엘르걸'을 통해 '마이 프린스'로 변신

Posted at 2012. 3. 20. 17:4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그룹 'B.A.P' 모습이다. ⓒ티에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금발의 여섯 남자, 그룹 'B.A.P(비에이피)'가 스타일 화보를 통해 '마이 프린스'로 변신했다.

20일(월) 패션 매거진 '엘르걸'은 4월호에 수록된 B.A.P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B.A.P는 '영국의 왕자'를 연상케 하는 유러피안 댄디가이룩에, 독특한 헤어 장식을 매치해 기존의 전사 이미지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감성 매력을 선보였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쉽게 소화하기 어려운 반바지 의상과 동화 속 주인공들을 연상하게 하는 특이한 헤어 장식이었다. 멤버들은 데뷔 이후 처음으로 반바지 의상을 입고 늘씬한 기럭지를 뽐냈으며, 레드 왕관, 징 박힌 고깔, 숫자가 쓰인 모자, 그리고 깃털이 박힌 초록색 선캡 등의 헤어 장식은 멤버들의 새로운 면면을 보여주는데 일조했다.

B.A.P '방용국', '젤로' 모습이다. ⓒ티에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솔로 컷은 리더 방용국과 막내 젤로가 장식했다. 화이트 셔츠와 블랙 서스팬더 벨트를 매치해 팔등신 기럭지를 뽐낸 방용국은 항상 보여주었던 강인한 전사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몽환적인 눈빛을 던지며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반면 막내 젤로는 스트라이프 소매의 블랙 재킷에 반바지, 옥스퍼드화를 매치해 만 15세라는 나이에 걸맞은 '영국의 어린 왕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엘르걸' 에디터는 "B.A.P가 데뷔한 지 한달 된 신인답지 않게, 프로다운 포즈와 예사롭지 않은 눈빛으로 촬영장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라고 촬영장의 뒷얘기를 전했다.

한편, 데뷔앨범 'WARRIOR(워리어)'의 활동을 마치고 슈퍼 신인그룹으로 떠오른 B.A.P는 다음 달의 컴백을 앞두고 연습에 한창 매진 중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