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과 그림자' 손담비, 기태와 철환의 '오랜 악연' 반전 소식에 '경악''빛과 그림자' 손담비, 기태와 철환의 '오랜 악연' 반전 소식에 '경악'

Posted at 2012. 3. 20. 17:57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플레디스) 채영(손담비)는 19일 방송된 MBC 창사 50주년 특별 기획 드라마 '빛과 그림자(극본 최완규, 연출 이주환 이상엽)' 33회 분에서 윤마담을 통해 기태와 철환의 오랜 악연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고 경악 했다.

채영은 윤마담을 만나 어떻게 하면 기태를 구할 수 있을까 라는 조언을 구했지만, 기태와 철환의 오래된 악연이고 철환이 기태 아버지의 죽음과 대마초 사건에 기태를 궁지로 몰기 위해 계획했다는 사실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요정에서 철환과 마주친 채영은 굳은 얼굴로 왜 자신을 속였는지 물었지만 철환의 냉소한 반응에 "날 이용만 해먹고, 이런 식으로 바보 만든 거 절대로 용서하지 않겠다"며 철환에 이용당해 격분된 심정을 토로했다.

채영은 철환이 했던 모욕적인 말이 떠올라 혼자 술잔을 비워 보지만 착잡하고 심란스러운 마음은 달래지지 않음을 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앞으로 기태 바라기 채영이 기태를 위해 또 어떤 무한한 사랑과 노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보이고 있으며, 기태가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