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여남' 김소은, 달콤 노랫말로 시청자 감성 자극'그여남' 김소은, 달콤 노랫말로 시청자 감성 자극

Posted at 2012. 3. 26. 21:15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판타지오) '그 여자 작사 그 남자 작곡(연출 권영찬)'의 두 번째 주인공 김소은이 첫 방송부터 달콤한 노랫말을 선보이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지난 3월 24일 방송된 '그여남'에서 김소은은 2PM의 준호와 함께 두 번째 커플로 등장, MBC 드라마 '신들의 만찬'의 후반부에 실릴 OST 제작에 작사가로서 첫 발을 내딛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은은 준호와의 첫 만남에서 간단한 가사를 써 내려가며 숨겨둔 감성을 표현하기도 하고, 드라마 속 유명했던 OST를 듣고 자신만의 로맨틱함을 담은 가사들을 미리 준비해 감미롭게 읽어주는 등 의외의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김소은의 "햇살이 날 비출 때 난 언제나 당신을 생각하죠, 달빛이 내 눈을 두드릴 때 난 언제나 당신을 그리워하죠"로 시작되는 달콤한 노랫말을 들은 준호는 "정말 준비를 잘 해왔다. 처음 쓰는 가사라고 하기에는 소질이 있는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듣기만해도 설레는 김소은의 노랫말을 들은 시청자들은 "풋풋한 가사에 설렜어요~", "이 참에 진짜 작사가로 전업해도 될 듯! 몇 마디 밖에 안됐지만 두근두근~", "방송 보는 내내 달달~한 초콜릿 하나 먹는 기분이었어요!" 등의 소감을 남겼다.

한편, 김소은과 2PM 준호가 첫 만남부터 '완소 커플' 탄생을 알리며 산뜻한 출발을 알린 '그여남'은 두 사람이 작사가와 작곡가로서 영감을 얻고자 기차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어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