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코리아', 현정화-하지원-배두나 편지와 반지 공개영화 '코리아', 현정화-하지원-배두나 편지와 반지 공개

Posted at 2012. 5. 11. 19: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사회/문화소식


'현정화'가 전하는 편지와 반지 모습이다. ⓒ더타워픽쳐스 제공

실화를 바탕으로 한 진정성 있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투혼으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영화 '코리아(제공 CJ 엔터테인먼트, 제작 (주)더타워픽쳐스, 공동제작 CJ 엔터테인먼트, (주)웰메이드, 감독 문현성)'가 리분희에 대한 애틋한 마음이 담긴 현정화, 하지원, 배두나의 편지와 현정화가 전하는 반지를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젊은 관객부터 중장년층까지 전 연령대가 공감하고 눈물 흘릴 수 있는 감동과 재미를 갖추며 폭발적 입소문을 불러모으고 있는 '코리아'가 끝내 리분희 서기장에게 전할 수 없었던 현정화의 반지와 편지, 그리고 한반도기에 적힌 하지원, 배두나의 편지로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1991년 전 세계를 감동으로 몰아넣었던 순간 이후, 기약 없는 이별 앞에서 현정화 감독이 '정화와 분희'라는 글자를 새긴 금반지를 리분희 서기장에게 직접 전했다는 일화는 뜨거운 감동과 안타까움을 전한 바 있다. 영화 속에서도 하지원이 배두나에게 금반지를 전하는 장면은 당시의 아쉬움과 절절한 슬픔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관객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현정화 감독은 리분희 서기장과 만나고 싶다는 간절한 염원과 그리움을 담아 다시 한 번 '정화 & 분희'라고 새겨진 금반지와 "반드시 만나러 가겠습니다. 그날이 올 때까지 꼭 기다려 주세요"라는 내용의 편지를 적어 화제를 모은다. 18년이라는 그리움의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난 현정화 감독의 편지는 가슴 깊은 곳에서부터 올라오는 진한 감동과 안타까움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뜨겁게 울린다.

배우 '하지원', '배두나'가 한반도기에 작성한 편지 부분이다. ⓒ더타워픽쳐스 제공

또한 하지원, 배두나는 한반도기에 직접 리분희 서기장에게 보내는 편지를 띄워 뭉클한 감동을 자아낸다. 하지원은 "작은 통일을 만들어 주신 두 분께, 큰 감동과 많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언제 어디서나 응원하겠습니다"라고 적어 진심을 전했다. 또한, 영화 속 리분희 역을 맡은 배두나는 “촬영하는 내내 단 30분이라도 리 선생님을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여나 '코리아'를 본다면 저의 연기가 부족하더라도 예쁘게 봐 주세요"라고 촬영하면서 느꼈던 리분희 서기장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다.

최근 현정화 감독과 리분희 서기장의 만남을 추진하며 절절한 그리움과 애틋함이 담긴 편지와 반지를 전해주고자 했던 제작사 (주)더타워픽쳐스 이수남 대표는 "결국 두 사람의 재회가 성사되지 않아, 이렇게 언론을 통해서라도 북에 있는 리분희 서기장에게 전해 주고 싶었다"라며 "현정화 감독의 편지와 반지뿐 아니라 하지원, 배두나 등 배우들의 편지도 전해주지 못해 아쉬울 따름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1991년 대한민국을 뜨겁게 했던 세계 선수권의 그날, 사상 최초 남북단일팀으로 함께 한 국가대표 선수들이 남과 북이 아닌 '코리아'라는 이름의 한팀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그려낸 작품으로, 우리가 미처 몰랐던 비하인드로 실화 그 이상의 재미와 웃음, 감동을 선사할 '코리아'는 극장가에 거센 흥행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