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성하, '5백만불의 사나이'서 코미디 도전 화제배우 조성하, '5백만불의 사나이'서 코미디 도전 화제

Posted at 2012. 6. 20. 19:3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조성하' 모습이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5백만불 전달을 명한 후 자신을 죽이고 돈을 빼돌리려는 상무의 음모를 알게 된 대기업부장이 대반격에 나서며 펼쳐지는 코믹 추격극 영화 '5백만불의 사나이(제작 하리마오 픽쳐스, 공동제작 JYP 엔터테인먼트 (주)바른손, 제공/배급 CJ 엔터테인먼트, 각본 천성일, 감독 김익로)'가 평소 중후하고 로맨틱한 분위기로 여심을 사로잡아왔던 배우 조성하의 코미디 도전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황해', '화차'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고, 드라마 '욕망의 불꽃'과 '로맨스 타운'에서는 많은 여성 팬들을 설레게 했던 매력적인 중년 남성을 연기한 조성하가 '5백만불의 사나이'를 통해 데뷔 이래 처음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다.

조성하는 수천 억대의 비자금을 주무르는 보경그룹의 실세지만 자신의 비리가 들통 날 위기에 처하자 자신에게 충성을 맹세한 부하직원의 뒤통수를 치는 '한상무' 역을 맡았다.

모든 음모를 알게 된 부하직원 '최영인(박진영 분)'이 로비자금 5백만불과 함께 사라지자 조폭 두목 '조사장(조희봉 분)'과 함께 그를 쫓는 추격자로 변신하는 '한상무'는 쫓고 쫓기는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도 항상 세련된 의상과 헤어스타일로 등장하여 그 언밸런스함을 통해 웃음을 유발한다.

기존에 조성하가 가지고 있던 꽃중년 이미지를 활용하는 듯하지만, 행동이나 상황에서 반전을 보여주며 다른 이들은 만들어낼 수 없는 웃음 포인트를 창조해내고 있는 것이다.

그는 '조사장'과 함께 '최영인'을 쫓으면서도 추격은 '조사장'의 부하들에게 맡기고 자신은 우아함을 잃지 않는 폼생폼사 대기업 스타일 배후 조종형 추격자로 활약하는데, 부드러운 외모와 차분한 말투, 온화한 이미지의 그가 팜므파탈 불량소녀 '미리(민효린 분)'로 인해 회사에서 원조교제나 하는 파렴치한으로 몰리는 등 이미지와 맞지 않는 굴욕을 당하는 장면은 큰 웃음을 선사한다.

그리고 사과 상자에 로비자금을 담고 있는 부하직원의 뒤에서 장부를 체크하다 조용히 남기는 "박스 아껴 써라"라는 짧지만 굵은 명대사는 실제 대사가 아닌 조성하의 애드리브로, 함께 촬영하던 배우와 스태프들 모두가 한참 동안 웃음을 참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조성하는 '5백만불의 사나이'를 통해 그동안 출연했던 다른 작품들에서는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코믹 본능을 마음껏 발휘, 관객들의 웃음을 확실하게 책임질 전망이다.

한편, 데뷔 후 처음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는 조성하와 함께 박진영-민효린-조희봉-오정세. 뭉치는 순간 코미디로 직결되는 다섯 배우의 만남으로 예사롭지 않은 웃음에 대한 기대감을 일으키는 '5백만불의 사나이'는 7월 19일(목) 개봉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