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박정철-연준석, '해피엔딩'서 '강태공'으로 변신최민수-박정철-연준석, '해피엔딩'서 '강태공'으로 변신

Posted at 2012. 6. 21. 18:5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박정철', '최민수', '연준석' 모습이다. ⓒ로고스필름 제공

배우 최민수, 박정철, 연준석이 '강태공'으로 변신한다.

오는 25일(월) 방송될 JTBC 월화미니시리즈 '해피엔딩(극본 김윤정, 연출 곽영범 심윤선, 제작 로고스필름)' 18회에서는 '콩가루 가족'의 세 남자, 최민수, 박정철, 연준석이 사이좋게 낚시를 즐기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담겨질 예정이다.

극 중 '시한부' 선고를 받은 가장 '김두수(최민수 분)'와 이제야 철이 들기 시작한 맏사위 '이태평(박정철 분)', 아버지의 죽음을 알게 된 막내아들 '김동하(연준석 분)'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이게 된 셈이다. 저수지에 던져놓은 낚시찌를 진지하게 바라보는 세 남자의 '붕어빵' 같은 모습이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 짓게 한다.

최민수, 박정철, 연준석이 함께 의기투합한 낚시 장면은 지난 10일(일) 경기도 파주에 있는 한 수목원에서 촬영됐다. 이날 촬영은 그야말로 더위와 사투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무더운 날씨 속에 진행됐다. 특히, 오후 1시부터 촬영이 시작됐던 탓에 '해피엔딩' 팀은 하루 중 가장 더운 시간에 내리쬐는 뙤약볕을 고스란히 맞고 있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최민수, 박정철, 연준석은 오랜만에 남자들끼리의 단합에 들뜬 내색을 비추며 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촬영에 임하는 모습이었다는 후문이다.

촬영 장소였던 저수지 근처에 마땅히 피해 쉴 만한 그늘조차 없었던 만큼 시간이 흐를수록 더위와의 싸움은 한층 치열해질 수밖에 없었다. 배우들은 쏟아지는 햇볕 속에서 장장 3시간 동안 아무렇지도 않은 척 감정 연기를 펼쳐냈던 상황이었다. 촬영 틈틈이 컷이 끊어질 때마다 스태프들이 배우들을 위해 그늘을 만들어주는 등 더위에 지친 연기자들의 힘을 북돋아 주는 모습이었다.

특히, 무더위에 시달렸던 이날 촬영에서는 최민수의 철저한 준비성이 더욱 빛을 발했다. 최민수는 날씨 상황을 고려해 미리 얼려서 가져온 얼음물을 목 뒤에 대며 자신만의 더위 탈출법을 선보였고 오랜 세월을 촬영장에서 보내온 최민수의 베테랑 배우다운 면모가 돋보였던 셈이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날씨가 계속해서 더워지고 있는 만큼 야외 촬영에 고충이 뒤따르고 있다"라며 "'해피엔딩' 팀은 열정으로 똘똘 무장해 더위에 맞서 고군분투하면서도 즐거운 촬영을 이어가고 있다. 배우들과 스태프진들의 이러한 덕분에 더욱 완성도 높은 드라마가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19일(화) 방송된 '해피엔딩' 17회에서는 '김두수'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호송되는 비상사태가 발생, '콩가루 가족' 일원들이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아내 '양선아(심혜진 분)'가 주는 버섯 차를 받아 마시던 중 갑자기 눈앞이 흐릿해진 '김두수'가 급작스럽게 정신을 잃고 말았던 것이었다. 극이 전개될수록 점점 증세가 악화, 임박해오는 죽음을 실감케 하는 '김두수'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이 날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드라마 '해피엔딩'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