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빙 스타리그 2012', 이영호-이영한 어떤 '이'가 승리를'티빙 스타리그 2012', 이영호-이영한 어떤 '이'가 승리를

Posted at 2012. 6. 25. 13:15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KT 이영호, 삼성 이영한 선수 모습이다. ⓒ온게임넷 제공

스타크래프트: 브루드 워(StarCraft: Brood War)로 진행하는 마지막 스타리그 '티빙 스타리그 2012' 8강 3회차 경기가 오는 26일(화) 오후 7시 30분에 진행된다.

게임채널 온게임넷은 '티빙 스타리그 2012' 8강 3주차 이영호(KT, 테란) 대 이영한(삼성전자, 저그)의 5전 3선승 경기를 전 경기 생중계한다.

이영호는 16강에서 재경기까지 가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재경기에서 가뿐하게 2승을 거두고 8강에 합류했다. 특히, 이번 스타리그부터 8강전이 5전 3선승제로 진행되는 점이 이영호의 4강 진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영호는 2010년 5월 '대한항공 스타리그 시즌1'에서 김정우에게 패한 이후로 아홉 번의 5전제에서 모두 승리했다. 2년 넘게 5전제 승부에서 패배가 없는 만큼 다전제 경험과 전략을 앞세워 경기를 유리하게 끌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상대 종족이 저그라는 점도 이영호에게는 긍정적인 신호이다. 이영호는 2011년 7월 김명운에게 패한 이후로 1년 가까이 스타1 저그전 패배가 없다. 다전제 경험과 저그전 강자의 면모를 이어가며 스타리그 4회 우승에 한발 다가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영호의 8강 상대는 '스타리그 2009' 이후로 오랜만에 8강 진출에 성공한 이영한이다. 이영한은 '스타리그 2009'에서 김택용과 송병구를 연파하며 4강에 진출하여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기세를 이어 2010년에는 공식전 14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우기도 했으며, 2011년 최악의 슬럼프를 겪고 팀을 옮기는 등 시련도 있었지만 최근 슬럼프를 이겨내고 전성기 때의 실력을 선보이고 있다.

16강에서 신대근, 김민철, 신동원을 모두 이기고 3전 전승으로 8강에 진출했고, 2012년 공식전에서 정명훈에 이어 승률 2위에 랭크 되어 있다(2012년 6월 21일(목) 현재). 한 번 기세를 타면 상대방을 초토화시키는 태풍 같은 공격력을 지닌 이영한이 2년 넘게 5전제에서 지지 않는 이영호마저 넘어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레전드 매치의 '박정석', '박성준' 모습이다. ⓒ온게임넷 제공

한편, 이영호와 이영한의 8강 대결에 앞서 '영웅' 박정석과 '투신' 박성준의 레전드 매치도 준비되어 있다. 두 선수는 2004년 '질레트 스타리그' 결승전에서 맞붙었던 경험이 있다. 당시 박성준이 3대1로 박정석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박정석은 2002년 '스타리그'에서 홍진호와 임요환을 물리치며 우승을 차지해 프로토스 영웅이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성실한 플레이로 드라마틱한 승부를 많이 만들어 냈으며, 올해 5월 은퇴한 이후에는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팀 '나진 e-mFire'의 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박성준은 2004년 '질레트 스타리그'에서 최연성, 박정석을 연파하며 저그 중에서 최초로 골든 마우스의 주인공이 된 선수이다. 2010년에 스타크래프트 II: 자유의 날개(StarCraft II: Wings of Liberty)로 종목 전환하여 현재 스타테일에서 선수로 활약 중이다.

두 선수는 '질레트 스타리그' 결승전 때 쓰였던 '네오 레퀴엠' 맵에서 대결을 진행한다. '레퀴엠' 맵은 2004년 '질레트 스타리그'부터 2005년 '스타리그'까지 쓰였던 맵이다. 두 선수가 대결했던 '질레트 스타리그'에서는 2경기 맵으로 사용되었고, 1세트를 패했던 박성준은 '레퀴엠'에서 승리를 거두며 3대1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