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엔딩' 최민수, 충격적인 '시신 기증' 선언!'해피엔딩' 최민수, 충격적인 '시신 기증' 선언!

Posted at 2012. 7. 11. 19:43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로고스필름) "나..시신 기증 하고 싶어..."

'해피엔딩' 최민수가 희귀병 연구에 도움을 주기 위해 시신 기증을 선언했다.

10일 방송된 JTBC 월화미니시리즈 '해피엔딩'(극본 김윤정, 연출 곽영범, 심윤선/제작 로고스름) 23회 분에서는 병세가 악화된 두수(최민수)가 거의 미동을 하지 않은 채 휠체어와 병원 침대에서만 지내는 모습이 담겼다. 시간이 경과하면서 급격히 악화되는 두수의 증상들이 꺼져가는 생명의 불씨를 암시, 보는 이들에게 씁쓸한 안타까움을 선사했던 상황.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두수의 깜짝 발언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두수가 아내 선아(심혜진)에게 자신이 죽고 난 후 시신을 기증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던 것. 자신은 비록 죽음의 문턱에 서 있지만 '다발성골수종' 때문에 힘들어할 다른 사람들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줄여주고 싶은 마음에 어려운 결심을 했던 셈. 막바지로 치달은 병마의 고통에서 잠시 편안한 모습을 보인 두수를 보고 안심하던 선아는 두수의 발언에 적잖이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선아가 집으로 돌아와 가족들에게 전달한 두수의 돌발 선언은 사위 태평(박정철)과 '금은동 남매(소유진, 김소은, 연준석)'를 충격과 슬픔에 몰아넣었다. 소식을 들은 맏딸 금하는 "절대 안 돼"라고 단번에 거부 의사를 밝히고는 "가족이 합의 안 해주면 못하는 거 아니야? 우리 자식들 생각은 안 해? 아빠 몸을 연구용으로...그건 정말 아니지"라며 끝내 눈물을 떨구고 말았다. 강경한 반응을 보이는 자식들에게 선아는 "아빠처럼 희귀병을 앓는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아빠의 뜻 따라주자"라며 두수의 진심을 전하며 자식들을 설득, 남편의 마지막 바람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 나온 두수의 피맺힌 절규는 안방극장에 절절한 고통을 고스란히 전달, 최민수의 치밀한 연기에 호평 쏟아지고 있다. 두수는 맑은 정신으로 죽음을 맞고 싶다며 모르핀까지 거부했던 상황. 하지만 두수는 견딜 수 없는 통증에 모르핀을 다시 찾을 정도로 신음하던 끝에 "나...살고 싶어..."라며 절박한 심정을 토해냈다. 뼈가 으스러질 것 같은 고통 속에서 삶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표현하는 두수의 모습이 최민수의 사실적인 연기와 어우러져 시청자들의 폐부 깊숙이 박히는 장면을 만들어냈던 셈.

특히 두수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급히 향하는 태평과 '금은동 남매'의 모습은 두수의 임종이 임박한 게 아닌가 하는 걱정을 들게 만들었다. 하나 같이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병원으로 달려가는 태평, 금하, 은하, 동하의 표정이 두수의 상태가 얼마나 심각한지 짐작하게 했던 것. 이에 시청자들은 간절히 두수의 회생을 바라는 마음으로 '해피엔딩' 마지막 회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시청자들은 "'해피엔딩'은 죽음과 삶에 대해 참 많은 것을 깨우쳐주는 드라마입니다. 명품드라마라는 말이 아깝지 않네요" "그동안 봐왔던 내 아버지, 내 남편 같은 모습 때문에 두수의 시신기증이 그냥 드라마 속 상황이라고 생각되지 않네요. 나라면 어떨까...진지하게 고민을 해보는 밤입니다" "자신을 완전히 잊고 오직 극 중 김두수가 되어 숨쉬고, 움직이는 배우 최민수의 놀라운 연기력에 오늘도 놀랐습니다. 두수가 죽지 않길 바라는 건 큰 욕심일까요?" "한 순간도 눈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고통스러워하는 두수와 가슴 아파하는 가족들...내 일처럼 감정을 몰입하게 되네요" 등 드라마 '해피엔딩'에 대한 다채로운 반응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월화미니시리즈 '해피엔딩' 마지막 회는 16일 월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