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이현우, '아그대'서 설렘 가득한 '손도장 허그' 나눠설리-이현우, '아그대'서 설렘 가득한 '손도장 허그' 나눠

Posted at 2012. 8. 22. 13:16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f(x) '설리', 배우 '이현우' 모습이다. ⓒSMC&C 제공

SBS 수목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극본 이영철, 연출 전기상, 제작 SM C&C)' 설리와 이현우가 설렘 가득한 '손도장 허그(HUG)'를 나누는 현장이 공개됐다.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는 금녀의 구역인 남자 체고에 위장전학을 감행한 '남장 미소녀'인 '구재희(설리 분)'의 좌충우돌 남고 생존기를 유쾌하게 풀어내며 안방극장에 싱그러운 청춘의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 22일(수) 방송될 '아름다운 그대에게' 3회에서는 설리, 민호, 이현우, 김지원, 서준영, 강하늘, 광희 '아그대 7인방'의 상큼 발랄 펜션 여행 이야기가 담겨질 예정이어서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아그대 7인방'의 '펜션 여행'에서는 설리, 민호, 이현우, 김지원의 예측불허 '4각 러브라인'이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깜짝 놀란 표정을 한 채 페인트 묻은 손으로 벽에 손도장을 찍어버린 설리와 그런 설리를 받아 안고 떨림을 진정시키지 못하는 이현우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설렘 지수를 높이고 있다. 두 사람이 갑작스럽게 포옹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특히, 이현우의 '설리 홀릭' 증상은 지난 16일(목) 방송된 2회 방송에서 두 사람이 함께 트래핑(trapping)을 하고 난 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나란히 누워있던 상태에서 현우의 눈에 설리가 뽀샤시하게 '자체 필터링'돼 보이는 현상이 일어난 것이었다. 급기야 이현우는 여자가 아닌 남자(?) 설리를 향해서만 뛰어대는 심장에 당황스러운 마음을 표출했던 상황이다. 이번 '손도장 허그'를 통해 이현우의 '설리 필터링'과 '설리 비트'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현우가 가속화되는 '설리 홀릭'을 어떤 방법으로 해결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설리와 이현우의 '페인트칠 데이트'는 7월 17일(화) 충청남도 안면도에서 촬영됐다. 7월 16일(월)부터 1박 2일 동안 함께 합숙하며 급속도로 가까워진 '아그대 7인방'은 이날 역시 실제 MT를 온 듯한 즐거운 분위기를 펼쳐냈던 상황이었다. 이른 아침부터 촬영이 시작되었음에도 두 사람은 설리의 손에 묻은 페인트로 장난을 치는 등 시종일관 해맑은 웃음을 머금고 촬영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다정한 모습을 보이던 설리와 이현우는 막상 포옹신 촬영에 들어가 합을 맞추게 되자 다소 어색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낯선 스킨십에 심장 떨리는 순간을 만들어내기 위해 몰입한 감정 연기가 더해지면서 실제로 쑥스러운 감정이 생겨났던 것이다. 이런 두 사람의 모습이 오히려 설렘을 배가시키며 리얼한 장면을 탄생시키는데 큰 공헌(?)을 했다는 귀띔이다.

제작사 측은 "'아름다운 그대에게' 3, 4회에 담길 펜션 에피소드에서는 학교에서 미처 보여줄 수 없었던 '꽃미남 군단'의 자유로운 모습이 강조될 전망"이라며 "또한, 설리, 민호, 이현우, 김지원이 한 공간에 모이게 되면서 빚어내는 로맨스가 시청자들에게 더욱 풋풋한 설렘을 선사할 것을 자신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아름다운 그대에게'는 15일(수)과 16일(목)에 1, 2회가 방송된 직후부터 각종 포털 검색어 순위를 '올 킬'하는 등 후끈한 반응을 얻고 있다. '신드롬 제조기' 전기상 PD와 이영철 작가의 '명불허전 이중주'가 빛을 발하고 있는 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 3회는 22일(수)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