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 '광안리 대첩'에서 3대0으로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퍼펙트 우승!STX, '광안리 대첩'에서 3대0으로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퍼펙트 우승!

Posted at 2010. 8. 6. 23:5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생각대로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10-1st'의 관객석 모습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조기행)가 주최하는 국산종목 최초의 프로리그 생각대로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10-1st의 결승전에서 STX SOUL이 KT Rolster를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두며 광안리 우승컵을 차지했다.

6일(금)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생각대로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10-1st 결승전은 초유의 폭염으로 1시간 지연되어 오후 7시, 부산e스포츠 페스티벌 개막식을 시작으로 화려한 막을 올렸다.

허원제 국회의원의 축사와 부산시 이철형 문화체육관광국장의 환영사, 한국e스포츠협회 조기행 회장의 개회사 및 개회선언에 이어 STX와 KT가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최종 결승전에 돌입했다. 이번 시즌에 들어가기 전 멤버를 전부 교체하는 강수를 두며 전열을 재정비한 STX SOUL은 3세트를 모두 따내는 완승을 거두며 최초 포스트시즌 진출 및 정규시즌 1위에 이어 결승전 우승컵까지 가져가며 창단 이후 최초 프로리그 우승이라는 기쁨을 더했다. 또, STX의 주장 김지훈은 이날 절정의 활약을 보이며 결승전 MVP에 선정되었다.

생각대로T 스페셜포스 프로리그 2010-1st 결승전 경기 결과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 STX, 2번 연장전 모두 승리하며 3대0 완승 거둬

결승전답게 1세트부터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서로 점수를 주고 받으며 1세트부터 물러설 수 없는 대결을 펼친 두 팀은 연장전까지 간 끝에 STX가 세트를 선취하며 앞서 나갔다. 이어진 2세트 역시 물고 물리는 시소싸움이 이어졌으나 STX가 뒷심을 발휘하며 후반전에서 연이어 라운드를 따내며 2세트까지 가져가 우승을 목전에 두었다. 탄탄한 팀워크를 자랑하는 KT는 번번이 1대1 대결에서 밀리며 간발의 차로 세트를 내주는 불운이 이어졌다. 이어진 운명의 3세트, KT가 전반을 4대3으로 유리하게 가져가 반전의 발판을 만드는 듯 했으나 후반 STX의 거센 추격으로 또 한번 연장전을 치르게 됐다. 마지막 연장전에서 승리의 여신은 다시 한번 STX에게 미소를 지으며 2번의 연장전을 모두 가져간 STX가 3대0으로 창단 이후 최초 프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 정규시즌 1위 팀의 준우승 징크스 깨져

이번 결승전은 징크스 대 징크스의 대결로 화제를 모았다. 정규시즌 1위 팀의 준우승 징크스와 KT의 준우승 징크스가 맞붙은 이번 징크스 대결에서는 STX가 정규시즌 1위 팀으로 최초 우승을 차지하며 두 시즌 연속 이어진 정규시즌 1위 팀의 준우승 징크스를 깨는 데 성공했다. 한편, KT는 지난해에 이어 두 해 연속 준우승을 차지하는 데 그치며 지긋지긋한 정규시즌 단체전 준우승 징크스를 이어갔다. STX가 1위팀 징크스를 깬 데 이어, 7일(토) 펼쳐질 신한은행 프로리그 09-10 시즌 결승전에도 진출해 있는 KT가 스타크래프트에서는 우승을 차지하며 준우승 징크스를 깰 수 있을 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결승전 MVP의 STX 김지훈 선수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 STX 주장 김지훈 '결승전 MVP' 차지

결승전에서 여유 넘치는 플레이로 시종일관 팀을 이끈 주장 김지훈은 기자단 투표에서 100%의 득표를 얻으며 결승전 MVP에 선정되었다. 정규시즌에서 개인 부문 시상을 모두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던 김지훈은 이날 결승전에서 보여준 활약에 힘입어 팀 우승을 견인하며 최고의 영광인 우승과 결승전 MVP를 모두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 STX, 선수단 개편 후 노력의 성과 거둬

STX SOUL의 스페셜포스 팀을 이끌고 있는 조규백 코치는 "팀이 개편이 되면서 김지훈을 제외한 전 선수를 교체했는데, 새로운 멤버들을 영입해 훈련하는 과정에서 문제도 많았지만 선수들이 여러 가지로 노력해줘서 우승을 차지하게 되었다. 노력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고, 결승전 MVP를 차지한 STX SOUL의 주장 김지훈은 "우승하게 되어 너무 기쁘고 이 순간을 절대 잊지 못할 것 같다. 뭐라 말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고 소감을 표했다. 또, MVP 수상에 대해 "팀원들의 도움에 힘입어 MVP를 차지하게 되어 기쁘고, 열심히 노력해 다음 시즌에도 우승을 차지하겠다"고 말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