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정수, '아랑사또전' 속 저승사자가 적격인 이유는배우 한정수, '아랑사또전' 속 저승사자가 적격인 이유는

Posted at 2012. 8. 31. 15:2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한정수' 모습이다. ⓒ나무엑터스 제공

배우 한정수가 저승사자 역에 적격이라는 지지를 받고 있다.

한정수는 MBC 수목드라마 '아랑사또전'에서 저승사자계의 레전드 '무영'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검은 도포와 재해석된 갓을 쓰고 브라운관에 등장한 한정수는 '무서운 저승사자'가 아닌 '멋있는 저승사자'로 재창조하고 있다.

그렇다면, 한정수가 저승사자 역에 적격인 이유를 알아보자.

▶ 훤칠한 키

설화에 따르면 저승사자는 보통 사람을 내려다볼 정도로 키가 크고 때로는 담장을 넘길 정도로 장신이라고 묘사돼 있다. 모델 출신으로 184cm의 장신인 한정수는 이 조건에 꼭 맞는다. 훤칠한 키 덕분에 검은색 도포를 입어도 어울리고 '무섭다'는 느낌보다 '멋지다'는 인상이 먼저 다가온다는 것이 시청자들의 평이다.

▶ 액션연기

기존의 저승사자들은 사람의 영혼을 천상계로 데려가는 역할로만 알려졌지만 '아랑사또전' 속 '무영'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추격전을 벌인다. 인간의 힘으로 소화해야 하는 달리기, 와이어 액션 등 원초적 액션을 비롯해 고퀄리티 CG로 실감 나는 영상을 시청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정수는 달리는 말을 추월할 정도로 빠른 달리기 실력을 선보여 제작진을 놀라게 한 바 있다.

▶ 낮고 무게 있는 목소리

남성미 넘치는 비주얼에 가벼운 목소리는 드라마의 흥을 깰 수도 있는 법, 그러나 한정수는 낮고 안정된 목소리를 가지고 있어 여성 시청자는 물론 남성 시청자들에게도 큰 지지를 받고 있다. 또한, 원귀 '아랑(신민아 분)'을 놓치고 포효하던 한정수의 목소리는 시청자들이 드라마에 몰입하는 데에 제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한정수는 검은 도포와 갓, 창백한 얼굴로만 인식됐던 저승사자를 '무사'와 같은 매력적인 존재로 재탄생시켜, 시청자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있으며, 드라마 '아랑사또전'은 수, 목요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