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방용국, '대박사건' 퍼포먼스 때 무표정인 이유는'B.A.P' 방용국, '대박사건' 퍼포먼스 때 무표정인 이유는

Posted at 2012. 9. 11. 10:2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B.A.P '방용국'이 무표정을 하고 있다 ⓒ티에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최근 '대박사건'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그룹 'B.A.P(비에이피)'의 퍼포먼스 비밀이 밝혀졌다.

지난 8일(토), B.A.P의 Daum 공식 카페에는 '대박사건 퍼포먼스 때 용국 오빠 무표정 이유'라는 제목으로 '대박사건'의 퍼포먼스 중 막내 젤로가 리더인 방용국에게 뛰어올라 안기는 일명 '점프포옹' 때, 유독 방용국의 표정이 심각한 이유를 '중력가속도 법칙'에 근거, 해석한 글이 올라와 팬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 이과 출신이라고 밝힌 한 팬은 '뉴턴의 법칙'에 근거, 183cm의 키에 63kg인 젤로가 중력 가속도에 의해 방용국에게 뛰어올라 안기는 순간 방용국이 체감하는 젤로의 몸무게는 116kg이라고 설명하며 "그러니 용국 오빠는 저 퍼포먼스 때 웃을 수 없습니다. 이해해야 합니다. 안 웃는 게 아니라 못 웃는 겁니다"라고 마무리를 해 폭풍 웃음을 유발했다. 그리고 "제가 물리를 이렇게 써먹을 줄은 몰랐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팬들은 "뽀빠이 용국", "밥돌이들은 학생들을 공부하게 만들어요", "용국 오빠의 말할 수 없었던 고통. 하하", "젤로 군 때문에 뼈가 삭는 용국 오빠", "배웠는데 저는 왜 모르나요. 수능 쳐야 하는데 웃을 수 없는 1인" 등의 댓글을 남기며 난해한 해석에 숨어 있는 재미있는 결과에 즐거워했다.

한편, B.A.P는 그동안 보여주었던 '상남자'의 이미지에서 '상큼이'로 대변신한 '대박사건'을 통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