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김희선-이민호, 거대한 운명으로 엮인 '임자커플'의 로맨스'신의' 김희선-이민호, 거대한 운명으로 엮인 '임자커플'의 로맨스

Posted at 2012. 10. 3. 10:24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신의문화산업전문회사) 김희선과 이민호의 로맨스가 거대한 운명으로 엮여있었음이 밝혀졌다.

어제(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극본 송지나, 연출 김종학, 신용휘, 제작 신의문화산업전문회사) 16회에서는 덕흥군(박윤재 분)에게서 다이어리 뒷장의 일부를 받아낸 은수(김희선 분)가 그 내용을 보고 충격에 휩싸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은수에게'로 시작 된 편지글에는 '그 사람과 함께 있는 네가 읽을 수 있기를'이라는 의미심장한 문장들의 나열이었고 이에 은수는 장빈(이필립 분)에게 술의 힘을 빌려 늘 벽을 쌓은 채 누구에게도 마음을 줄 수 없었던 자신의 과거를 털어놓으면서 편지 속 '그 사람'이 최영(이민호 분)이라는 직감이 오는 것에 혼란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잠이 든 은수의 무의식 사이를 파고 든 편지의 내용이 펼쳐지기 시작했고, 그 것이 일전에 기철(유오성 분)에게 죽을 각오를 하고 찾아간 최영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에 칼을 대었던 상황과 일맥상통함을 자각, 벌떡 일어나 전의시로 뛰어 들어온 은수의 눈앞에 편지의 다음 내용과 같은 상황이 눈앞에 펼쳐지기 시작했다.

더기(김수연 분)가 약탕기를 깨고, 창문턱에 가득 피어있던 국화꽃까지 '미지'의 은수의 목소리와 겹치며 똑같이 일어나고 있는 현실에 굳어버린 은수의 얼굴, 그리고 그 위로 '그 날 그 사람을 기다리는 건 함정이었어. 그러니 은수야. 제발 그 사람을 잡아줘'라고 울리는 편지 속 목소리와 주상에게 옥새를 전하러 간다는 중신들을 모시러 길을 떠나는 최영의 멈칫한 얼굴의 엔딩은 시청자들을 전율케 했다.

그동안 은수는 최영에게 무의식적으로 끌리는 마음을 인지하지 못한 채 확실치 못한 감정 표현을 일관해왔지만 함께 있을 때 마다 느끼는 익숙함과 견딜 수 없는 그리움들, 그리고 유달리 최영의 '죽음'에 대해 예민하게 반응해왔던 지난날들이 두 사람의 만남이 예정되어 있었던 '필연'이었음을 암시하면서 이들의 심상찮은 운명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였다.

방송을 본 후 누리꾼들은 "숨이 멎을 것 같은 엔딩까지의 5분이었다!", "최영을 살리기 위해 은수가 시간을 역행한 걸까? 궁금해 미치겠다!", "그러고 보면 은수가 최영에게 설명할 수 없는 감정들을 표현했던 장면들이 많았다. 완전 소름!", "시공을 초월한 사랑, 역사를 만든다! 은수가 다시 최영을 살릴 수 있을지 기대!" 등 열띤 반응으로 환호하고 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자신을 위해 난을 일으켰던 조일신(이병준 분)을 반역죄로 몰아 직접 칼로 찔러 죽이는 악랄함을 보여준 덕흥군에게 기철이 '최영이 있는 한 은수를 갖기엔 어려울 것'이라는 말을 하면서 그들의 눈엣가시인 최영을 위험에 처하게 할 음모를 꾸미게 되는 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다이어리 속에 적혀있던 최영이 함정에 빠지게 될 날이 바로 현실로 다가왔음을 알리면서 은수가 편지대로 그를 붙잡게 되는지는 물론, 회를 거듭할수록 절절해지는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전율케 하고 있는 SBS 월화드라마 '신의' 17회는 오는 8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