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P Invitational', 제8게임단 전태양-SKT 정윤종 날개 달다'MvP Invitational', 제8게임단 전태양-SKT 정윤종 날개 달다

Posted at 2012. 10. 9. 18:18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스포츠소식


제8프로게임단 전태양 선수이다.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이형희)가 메이저리그게이밍(대표 Sundance Digiovanni, 이하 MLG) 및 (주)인터내셔널이스포츠그룹(대표 이재명, 이하 I.E.G)과 공동 개최하는 'MvP Invitational(MLG versus Proleague Invitational)' 리그가 절반가량 진행된 현재, 제8프로게임단 전태양(ty)과 SK Telecom T1 정윤종(Rain)이 선두를 다투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4일차까지의 경기 결과에 의하면 전태양이 21승 3패로 최다승을 기록하고 있으며, 정윤종은 20승 2패로 프로리그 프로게이머들은 물론 MvP Invitational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들 중 승률에서 단연 선두를 달리고 있다.

그 뒤를 이어서는 스타리그 8강까지 진출했던 KT Rolster 이영호(Flash), 웅진 Stars의 김민철(Soulkey)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프로리그 선수들이 5할을 뛰어넘는 승률을 보이는 등 수준 높은 경기력을 보여주면서 해외 팬들에게 향후 프로리그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MLG 진영에서는 비 KeSPA소속 한국선수인 'MC' 장민철(프로토스, SK gaming)이 15승 9패로 MLG진영에서 가장 뛰어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유럽지역 선수로는 'Naniwa' Johan Lucchesi (프로토스, 무소속), “Grubby” Manuel Schenkhuizen (프로토스, 무소속)이 명성에 걸맞게 좋은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전체적으로 하위권인 북미 선수들 중에서는 'MLG 2011 Olando Championship' 우승을 차지하고 GSL에서도 좋은 활약을 보였던 'Huk' Chris Loranger (프로토스, Evil Geniuses), 'Hawk' Devan Subramaniam (저그, Quantic Gaming) 등 여러 선수가 8강 진입을 위해 다투고 있다.

24명의 북미·유럽·비 KeSPA 한국 프로게이머와 프로리그에 참여하는 프로리거 24명 간의 글로벌 대전으로 진행되는 'MvP Invitational'은 온라인 경기 이후 리플레이를 통한 VOD 중계를 MLG 공식 사이트에서 초고화질로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정규시즌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오는 16일(화)에 종료될 예정이며, 양 진영의 상위 8명(총 16명)이 참가하는 플레이오프는 18일(목)에 시작하고, 양 진영 우승자가 1만 달러의 상금을 걸고 경쟁하는 최종 결승전은 25일(목) 진행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