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해숙, '무자식 상팔자'서 '애끓는 오열 연기' 펼쳐배우 김해숙, '무자식 상팔자'서 '애끓는 오열 연기' 펼쳐

Posted at 2012. 10. 16. 14:3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해숙' 모습이다. ⓒ삼화네트웍스 제공

배우 김해숙이 JTBC 개국 1주년 특별기획드라마 '무자식 상팔자(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에서 '애끓는 오열 연기'를 펼쳐내며 현장을 숙연케 만들었다.

김해숙은 오는 27일(토)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마 '무자식'에서 이순재의 맏며느리이자 유동근의 아내 '이지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쳐낼 예정이다. '소영(엄지원 분)', '성기(하석진 분)', '준기(이도영 분)' 삼남매의 든든한 어머니로 활약하며 안방극장에 가슴 찡한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무엇보다 김해숙의 남다른 연기 내공이 돋보이는 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해숙이 소리를 지르며 감정을 폭발시키는가 하면, 멍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려내는 등 리얼한 오열 연기를 선보인 것이다. 보기만 해도 코끝이 찡해지는 안타까운 모습이 극 중 김해숙의 슬픔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김해숙은 극 중 전 애인의 아이를 임신하고, 미혼모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맏딸 엄지원과 첫 대면 하면서 애끓는 감정을 폭발시키게 됐다. 임신 사실을 숨겨왔던 딸과 이 사실을 직접 눈으로 확인한 엄마 사이에 과연 어떤 대화가 오갈지, 미혼모의 길을 선택하겠다고 주장하는 엄지원에게 김해숙이 어떤 이야기를 쏟아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김해숙이 실감 나는 오열 연기를 펼친 장면은 지난달 17일(월) 경기도 화성에 있는 '무자식 상팔자'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날 김해숙은 여느 때와 다름없이 밝은 표정으로 촬영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촬영에 돌입하자 단숨에 감정에 몰입, 절절한 눈물을 쏟아냈다. 김해숙의 눈물 연기가 스태프들의 눈시울까지 붉어지게 만들며 현장을 일순 정적에 휩싸이게 했다는 귀띔이다.

그런가 하면 김해숙은 이날 역시 NG 한 번 없는 무결점 연기를 이어갔다. 애달픈 눈물을 끊임없이 흘려내면서도 김수현 작가 특유의 촘촘한 대사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농익은 베테랑 배우의 면모를 펼쳐냈던 것이다. 스태프들은 능수능란한 연기 내공을 유감없이 발휘, 신속하게 촬영을 마무리한 김해숙에게 아낌없는 찬사를 보냈다.

제작사 측은 "'김수현 사단'의 든든한 정예 멤버 김해숙이 흠잡을 데 없는 완벽 연기로 현장의 든든한 무게 중심이 되고 있다"라며 "김수현 작가의 작품 속에서 또 한 번 공감도 높은 생생한 캐릭터를 만들어낼 배우 김해숙의 모습을 기대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무자식 상팔자'는 9월 25일(화) 시청자 초청시사회에서 10점 만점에 평점 9.07을 받아 시청자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드라마임을 입증했던바 있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