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이유비-진경, '착한남자'서 깨알 웃음 선사한다이광수-이유비-진경, '착한남자'서 깨알 웃음 선사한다

Posted at 2012. 10. 24. 18:09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진경', '이광수', '이유비' 모습이다. ⓒ아이에이치큐 제공

KBS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이하 착한남자, 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의 가슴 절절한 사랑이야기 속 잔잔한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고 있는 배우 이광수, 이유비, 진경이 또 한 번 안방극장에 깨알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극 중 문채원의 비서로 그녀를 돌봐주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진경이 무슨 큰일이 일어난 듯 이광수와 이유비를 폭풍 사투리로 무섭게 혼내며 그 앞에 두 사람이 기가 팍 죽은 채 진지하게 서 있는 재미있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진경 앞에서 움츠린 이광수와 이유비의 몸짓과 표정은 보는 것만으로도 잔뜩 겁을 먹은 듯 보여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으며 그들 앞에 서 있는 진경이 얼마나 화가 났는지 포스가 느껴질 정도여서 뭔가 예사롭지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예감케 한다.

특히, 그동안 화가 나거나 흥분을 하면 이내 폭풍 사투리를 쏟아내며 깨알 웃음을 준 진경이었기에 이 장면에서 그녀가 어떤 쫄깃한 사투리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낼지 벌써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이 상황을 어떻게 모면할지 '보또커플(보고 또 보고 싶은 커플)'의 활약 역시 기대된다.

이광수-이유비-진경은 극 중 송중기-문채원 커플 옆에서 두 사람의 사랑을 응원하는 사람들이기에 앞으로 세 사람이 이들의 사랑을 어떻게 지켜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시청자들은 "진경 사투리 진짜 압권이다! 특히 흥분할 때마다 자신도 모르게 삐져나와서 더 재미있다", "갈수록 이광수-이유비 표정이 다양해지는 듯~ 표정만 보고 있어도 감정이 읽힌다", "촬영할 때마다 진짜 웃길 것 같다", "진경은 '넝쿨당'에서 선생님할때랑 너무 다른 모습이어서 깜짝 놀랬다" 등의 반응으로 세 사람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행복한 한 때를 보내고 있지만 언제 녹아 없어질지 모르는 송중기-문채원의 '눈꽃사랑'으로 시청자들을 애태우며 이 둘의 사랑이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드라마 '착한남자' 13회는 24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