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김범-정은지,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첫 대본리딩조인성-김범-정은지, '그 겨울, 바람이 분다' 첫 대본리딩

Posted at 2012. 10. 24. 18:12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조인성', '김범', '정은지' 모습이다. ⓒ중앙통신뉴스 자료사진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배우 조인성과 김범,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 등이 노희경 작가, 김규태 감독과 서울 모처에서 만나 첫 대본리딩 자리를 가졌다.

조인성은 베테랑 배우답게 드라마 속 캐릭터에 몰입해 대사를 읽어 나갔고, 맡은 인물의 성격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김범과 정은지 역시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것임에도 기대 이상의 궁합을 보여줘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제작사 관계자는 "조인성은 긴 공백이 무색하리만큼 감정 몰입이 대단했고 극 중 캐릭터를 완벽하게 이해하고 있었다. 김범은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과 작업을 해 본 만큼 전작보다 더 훌륭한 연기를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은지 역시 첫 대본리딩이었음에도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줬다. 세 배우의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날 세 사람은 작품에 대한 열의가 대단했다. 그동안 대본을 보며 가졌던 자신의 생각을 마음껏 피력하며 의견을 나눴고, 궁금한 부분에 대해서는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 감독에게 허심탄회하게 물으며 조언을 구했다.

이 관계자는 "세 사람의 환상적인 호흡이 돋보였다. 대본으로 접하던 2차원의 캐릭터가 이 배우들을 만나 3차원의 모습으로 완벽하게 살아났다. 최고 수준 배우들의 만남으로 이미 화제를 모았지만, 이들의 연기 궁합은 기대를 뛰어넘는다. 주연 배우들 만들어내는 시너지 효과가 '그 겨울, 바람이 분다'를 성공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인성의 복귀 소식에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도 들썩이고 있다. 조인성은 지난해 제대 후 오사카와 도쿄 등에서 팬미팅을 열 정도로 해외 팬층도 두텁다. 게다가 김범 역시 '꽃보다 남자'를 비롯해 여러 작품을 통해 한류 스타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에 해외 바이어들이 일찍부터 제작사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그 겨울, 바람이 분다'는 인간의 진정성을 들여다보고 사랑의 가치를 어루만지는 메시지를 담은 노희경 작가와 감각적인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력의 김규태 감독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정통 멜로 드라마로 내년 초 지상파 방송을 목표로 곧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