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랄라 부부' 한채아, 가슴절절한 눈물에 시청자 가슴 먹먹'울랄라 부부' 한채아, 가슴절절한 눈물에 시청자 가슴 먹먹

Posted at 2012. 11. 7. 13:2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가족액터스) KBS2TV 월화드라마 '울랄라 부부'(극본 최순식, 연출 이정섭/전우성)에서 빅토리아김으로 열연하고 있는 한채아가 22일 방송분 12회에서 보는이로 하여금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고수남(신현준 분)이 빅토리아(한채아 분)에게 자신과 헤어질 것을 요구했고, 이에 수남은 여옥 (김정은 분)을 호텔에서 내보내려고 하는 빅토리아에게 "생각이 있는 거야? 그 사람한테 호텔 그만두라고 그랬어?"라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빅토리아는 "오빠를 위해서 그랬어요. 같은 호텔에 있다면 자주 부딪힐텐데 서로 불편하잖아요, 솔직히 저도 신경 쓰여요"라고 해명했지만, 수남은 "그건 우리 일이야"라며 딱 잘라 말했고 빅토리아는 "우리? 아직도 우리에요? 그럼 전요? 전 뭐에요?"라며 충격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수남은 "널 만난 것도, 아이가 유산된 것도 다 내 잘못이야. 이제는 와이프 생각밖에 안나. 그러니깐 네가 이제 마음 정리해. 그리고 그 사람한테 힘들게 하지마. 미안하다"라고 자신의 입장을 분명히해 빅토리아와의 관계를 확실히 정리했다.

이에 빅토리아는 가슴절절한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부모잃은 나라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게된 빅토리아. 다시 한번 버림받게된 그녀의 행보는 과연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그녀의 행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