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TAKE 2' 황정음, 꽃미남들의 '3색 수호천사' 등극'풀하우스 TAKE 2' 황정음, 꽃미남들의 '3색 수호천사' 등극

Posted at 2012. 11. 9. 07:3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김종학프로덕션) '풀하우스 TAKE 2' 황정음이 '3색 수호천사'로 등극했다.

황정음은 지난 8일 방송된 SBS PLUS '풀하우스 TAKE 2'(원작 원수연/극본 박영숙 /연출 김진영, 남기훈/제작 김종학 프로덕션) 6회 분에서 테이크원(TAKE ONE)의 멤버 박기웅과 노민우 등 '꽃미남'들의 '수호천사'로 맹활약을 펼쳤다. 그룹에서 퇴출된 박기웅이 다리를 다치자 몰래 병간호를 해주고, 노민우에게 아침 밥상을 차려주는 등 지극정성 ‘열녀’의 모습을 담아내 시청자들을 달달하게 만들었다.

극 중 만옥(황정음)은 갑작스럽게 TAKE ONE에서 퇴출된 후 충격을 받은 강휘(박기웅)를 돕게 됐던 상황. 강휘는 소속사 대표 LJ(이훈)가 자신을 매장시키기 위해 계획적으로 위장된 자신의 동성애 몰카 사진을 이용했다는 사실을 알고 증거를 찾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만옥과 함께 풀하우스 본채에 있는 LJ의 집무실에 숨어들어갔던 강휘는 태익(노민우)이 들어오는 소리에 놀라 별채의 지하실에 숨다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다리를 다치게 됐다.

이때 만옥이 병원에도 가지 못한 채 지하실에서 아파하는 강휘에게 약과 필요한 물건들은 물론 음식까지 배달해주는 등 살뜰한 간호를 해주며 '수호천사'의 면모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또한 만옥은 추위에 떨며 지하실 소파 위에서 자고 있는 강휘를 위해 푹신한 솜이불을 장만했는가 하면, 한쪽 벽면을 밝고 화사한 커텐과 쿠션 등으로 꾸며줘 강휘를 감동받게 만들었다. 갑자기 몰아닥친 불운으로 인해 세상에서 버려진 듯 마음의 상처를 받았던 강휘는 만옥을 향해 "나한텐 진짜 만옥밖에 없어"라고 눈물을 글썽이며 남다른 속내를 드러냈다.

만옥의 '수호천사' 활약은 태익에게도 발휘됐다. 태익은 TAKE ONE의 멤버였던 강휘가 퇴출당하고 소식도 없자 아닌 척 하면서도 점점 까칠해지는 마음을 갖고 있던 상황. 태익이 아침부터 빈 속에 우유만 먹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던 만옥은 태익 몰래 유기농 밥상을 차려 놓고 갔고, 이를 보게 된 태익은 살포시 미소를 지으며 마음을 내비쳤다. 위기에 처한 박기웅을 돕기 위해 나선 황정음과 어느새 황정음에 대해 따뜻한 마음을 갖게 되는 노민우의 모습이 담겨지면서 황정음-노민우-박기웅의 삼각 러브라인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황정음의 지극정성이 꽃미남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네요. 역시 애교천사 황정음" "뽀글이 귀요미로 변신한 황정음의 착한 마음씨가 까칠한 노민우에게 전달되겠죠? 황정음-노민우 커플 원츄!" "박기웅이 황정음에게 빠져들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그럼 러브라인은 어떻게 되나요?" 등 열띤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한편ㅡ 이날 방송에서는 태익이 화재 경보음 소리에 공황상태에 빠져 쓰러진 만옥을 뛰어들어 안아 올리는 모습이 담겨지면서 앞으로 전개될 만옥과 태익, 강휘의 파란만장 운명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SBS PLUS를 통해 10월 22일 첫 방송된 한중일 합작드라마 '풀하우스 TAKE 2'는 실시간 검색 상위권을 차지하는 등 인기를 얻고 있는 상황.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오후 12시 30분에 방송된다. 재방송은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오후 5시와 8시 30분, 주말 오후 11시에, 금요일에는 한 주간의 방송을 총 정리한 특별편이 방송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