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착한남자' 속 세 남자들의 뜨거운 눈물 화제드라마 '착한남자' 속 세 남자들의 뜨거운 눈물 화제

Posted at 2012. 11. 11. 09:54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이광수', '송중기', '이상엽' 모습이다. ⓒ아이에이치큐 제공

종영까지 단 2회 앞두고 결말에 대한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KBS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이하 착한남자, 극본 이경희, 연출 김진원)'의 배우 송중기, 이광수, 이상엽 세 남자의 뜨거운 눈물이 화제가 되고 있다.

▶ 송중기, 진짜 사랑을 알게 된 남자의 '애끊는 눈물'

처음엔 의도된 접근이었지만 진짜 사랑에 빠져버린 '강마루(송중기 분)'는 '서은기(문채원 분)'를 자신의 처절한 삶에 끌어들일까 두려워 그저 밀어냈다. 그러나 기억을 잃은 '서은기'를 외면할 수 없었고 그렇게 '강마루'는 진심으로 '서은기'를 사랑하게 되었지만 '강마루'가 사랑을 찾은 순간, '서은기'는 기억을 되찾았다. 이에 '강마루'는 자신이 저지른 죄 값으로 마음을 표현할 수 없기에 뒤에서 혼자 삼키는 눈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한재희(박시연 분)'와의 남은 추억 한 줌마저 버리며 흘렸던 눈물부터 자신이 한 거짓된 말에 속아버린 '서은기'가 자신의 차로 돌진할 때 그대로 마주했던 '강마루'의 눈에 고였던 눈물은 안방극장을 충분히 매료시킬 만했다. 특히, '서은기'와의 바닷가 데이트에서 흘러나왔던 '강마루'의 "태어나서 처음으로 후회합니다"라는 내레이션은 단지 목소리뿐 이였지만 진짜 사랑을 알게 된 남자의 후회의 눈물이었다.

▶ 이광수, 진한 우정을 간직한 남자의 '진정한 눈물'

극 중 '박재길(이광수 분)'은 '강마루'에게 없어선 안 될 소중한 존재이다. 평소의 그는 웃음을 자아내는 장난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지만 스스로를 죽여가고 있는 '강마루'를 보며 그러지 말라 눈물을 흘리는가 하면 '강마루'의 병을 알게 된 순간 오열했던 장면은 의리를 아는 진정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지난 17회에서 아버지의 산소를 찾아가 "우리 '마루' 살려만 줘"라고 빌며 눈물을 뚝뚝 흘리는 모습은 뜨거운 우정을 간직한 진짜 남자의 눈물이었고, 이 장면에서 이광수의 진심 어린 모습이 잘 묻어났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 이상엽, 사랑과 이별 사이 갈림길에 서있는 남자의 '애잔한 눈물'

'박준하(이상엽 분)'는 '서은기'의 뒤를 묵묵히 지키며 행복을 빌어주는 해바라기 사랑으로 '박변앓이'를 양성해 내고 있다. '서은기'가 기억을 찾았다는 걸 알았을 때, 오직 그것만을 보며 달려왔던 '박준하'는 기억을 찾은 '서은기'가 너무나도 고마워 자신도 모르게 눈물을 떨궜다.

또한, "'마루'가 미워지지 않는다"라며 보고 싶다 오열하는 '서은기'의 모습에 그 심정을 고스란히 전해 받아 같이 아파하며 눈물을 흘리던 '박준하'의 모습은 시청자 뇌리에 깊게 각인되었다.

이처럼 극 중에서 '강마루, 박재길, 박준하' 세 사람의 각기 다른 애틋한 사랑과 절절한 눈물이 안방극장을 달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송중기, 이광수, 이상엽이 각자의 감정을 절제된 눈물 연기로 몰입도 있게 표현해주어 보는 시청자마저 그들의 감정에 동화시켰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 말미에서 울고 있는 '한재희'를 안아주는 '강마루'의 모습과 그런 둘을 지켜보고 충격받은 표정의 '서은기'에서 끝을 맺어 마지막까지 결말을 추측할 수 없게 만들고 있는 드라마 '착한남자'는 오는 14일(수) 오후 10시에 19회가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