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랄라 부부' 한채아, 안타까운 순정! 시청자들 눈물샘 자극'울랄라 부부' 한채아, 안타까운 순정! 시청자들 눈물샘 자극

Posted at 2012. 11. 13. 10:00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사람액터스) 12일 밤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울랄라 부부' 13회에서는 빅토리아(한채아 분)가 수남(신현준)에게 여옥(김정은)이 모든걸 용서하고 수남을 받아준다면 자신은 스웨덴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빅토리아는 수남과 여옥의 아들 기찬(엄도현)이 오토바이 타는 것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고 기찬을 오토바이에 태웠다.

하지만 오토바이가 사고가 나고 기찬은 병원으로 실려온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여옥은 빅토리아에게 분노하고, 수남 또한 빅토리아를 나무랐다.

기찬이 오토바이를 좋아한다는 사실에 순수한 마음으로 기찬을 태웠던 빅토리아는 자신을 나무라고 탓하는 수남의 모습이 낯설고 서운하기만 하다. 하지만 수남을 향한 빅토리아의 순정은 절절했다.

"나중에, 사모님이 다 용서하고 받아주시면요, 그래서 정말로 오빠한테 제가 필요 없어지면, 그땐 떠날 게요. 그땐... 스웨덴으로 돌아갈게요."

빅토리아의 간절한 매달림은 안타깝기만 했다. 이런 빅토리아의 간절한 기다림이 어떠한 결과를 낳게 될지 시청자들을 궁금해하지 않을 수가 없게 만들었다. 현우(한재석 분)와 여옥의 키스씬이 방송되며 두사람의 로맨스가 본격적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가운데 빅토리아의 행보에 시청자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