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재방송 시장서도 두각 보여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재방송 시장서도 두각 보여

Posted at 2012. 11. 18. 10:50 | Posted in - 중앙통신뉴스[2010~2015]/방송/연예소식


배우 김명민과 정려원이 주연을 맡은 SBS 월화드라마 '드라마의 제왕(극본 장항준 이지효, 연출 홍성창, 제작 SSD 골든썸픽쳐스)'이 재방송 시장에서도 두각을 보이고 있다.


현재 4회까지 방송된 '드라마의 제왕'은 매주 토요일 재방송되고 있다. 드라마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재방송 시청률 역시 상승세를 타고 있고 드라마 시청자게시판을 비롯해 각종 인터넷 게시판을 중심으로 '드라마의 제왕' 팬들의 다시보기 열풍이 불고 있다.

드라마의 제작사 관계자는 "드라마가 2주차에 접어들면서 입소문 또한 퍼지고 있다. 본방사수한 시청자들을 통해 '드라마의 제왕'을 접한 시청자들이 재방송을 챙겨보고, 이후 본방까지 사수해 시청률이 상승하는 선순환이 이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드라마의 제왕'의 재방송은 광고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있다. 4회까지 방송된 '드라마의 제왕' 본방송의 광고는 이미 완판된 상황. 이런 인기에 힘입어 광고업계는 '드라마의 제왕'의 재방송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드라마의 제왕'은 매 회 새로운 사건으로 긴장감을 유발시키고 해소하길 반복하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솜씨는 수준급이다. 장항준 감독이 쓰는 대본에는 실제 방송가 이야기와 상상력을 버무린 이야기가 살아 숨 쉬고, 이를 영상으로 구현하는 홍성창 감독은 속도감 있는 영상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드라마의 제왕'은 시청률 조사기관 TNmS의 기준으로는 전국 시청률 9.2%까지 치솟았다. 수도권 시청률은 이미 두 자릿수를 찍었다. 게다가 타 드라마와 비교해 서울과 수도권 반응이 유독 좋다. 유행에 민감하고 선도하는 이들의 반응이 남다르다는 의미다.

드라마의 제왕'은 드라마는 돈이라고 주장하는 외주제작사 대표 '앤서니 김(김명민 분)'과 드라마는 인간애라고 외치는 신인 작가 '이고은(정려원 분)', 그리고 개성 충만한 톱스타 '강현민(최시원 분)'이 만나면서 펼쳐지는 드라마 제작기를 담은 달콤 살벌한 드라마이다.

한편, 드라마 '드라마의 제왕' 5회는 오는 19일(월) 오후 9시 55분 방송된다.

중앙통신뉴스/조성빈 청소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수신 hk-7511@hanmail.net

-Copyrights ⓒ네티즌과 함께하는 중앙통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주.전남.부산.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