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스타>문희옥 "80년대 원조 아이유는 나"<오페라스타>문희옥 "80년대 원조 아이유는 나"

Posted at 2011. 3. 16. 20:56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tvN) tvN 생방송 <오페라스타 2011> 출연하는 데뷔 24년차 트로트 가수 문희옥의 여고생 시절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요즘은 가요계를 이끄는 가수 대부분이 고교생 아이돌이지만 80년대는 지금과 다르게 고교생 가수가 상당히 드물었을 시절.

1987년 19세의 나이로 하이틴 가수로는 드물게 트로트로 데뷔한 문희옥은 여고생의 트레이드 마크인 교복을 입고 구성지게 노래를 잘 불러 요즘 '아이유' 만큼이나 세간의 관심을 듬뿍 받았다.

사진 속 문희옥은 당시 유행하던 동그란 테 안경을 쓰고 짧은 단발머리에 뽀얀 피부를 뽐내며 상큼한 미소를 짓고 있다. 또한 새초롬하게 앙 다문 입술에서 어린 가수답지 않은 다부진 의지도 엿보인다.

네티즌들은 "트로트계 원조 아이유시네", "데뷔 24년 차 가수에게도 이런 시절이", "짧은 단발머리가 딱 여고생, 귀엽다" 등 흥미롭다는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문희옥은 트로트계 대모답게 생방송 무대로 펼쳐질 <오페라스타 2011> 발성 트레이닝을 훌륭하게 소화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문희옥이 신해철, 김창렬, 임정희 등 락, R&B, 힙합 대표 쟁쟁한 후배가수들을 제치고 과연 최고의 목소리로 등극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눈길이 쏠린다.

tvN 생방송 <오페라스타 2011>은 오는 3월 26일(토) 밤 11시 tvN을 통해 첫 전파를 탄다.

tvN <오페라스타 2011>은 국내 최초로 록, R&B, 발라드, 트로트, 댄스, 힙합, 소울 등 다양한 가요장르의 대중가수들이 아마추어가 되어 오페라에 도전하는 리얼리티 쇼다. 최고의 가창력을 지닌 톱 가수 8명이 오페라 도전자로 출연, 전국민 투표와 오페라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해 매회 토너먼트로 최종 우승자가 선발된다. 첫 방송은 3월 26일(토) 밤 11시 프리쇼로 진행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생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간다.

<오페라스타 2011>에 대한 생생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tvN 미투데이(me2day.net/tvn_vj)에서 만나볼 수 있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