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UV신드롬 비긴즈> UV, 프로그램 PR도 "UV스럽게~"<Mnet UV신드롬 비긴즈> UV, 프로그램 PR도 "UV스럽게~"

Posted at 2011. 3. 16. 21:11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Mnet) 역시 UV였다. 15일 화요일 밤 11시 방송한 Mnet<엠넷 스페셜 UV는 왜 Mnet을 거부하는가(연출:박준수PD)>는 UV의 예상을 뒤엎는 기행적인 행동과 발언들, 거기에 상상력의 극치를 보여준 재치 있는 제작진의 응수는 조금은 거북스러울 수도 있을 법한 'UV, 엠넷 거부'라는 소재를 방송 내내 줄곧 재미있고 위트 있게 그려냈다.

방송 후, 시청자들 및 네티즌들은 ▲작년에 UV신드롬을 재미있게 봤는데 이번에 하는 시즌2도 너무나도 기대가 된다 ▲UV도 UV지만 엠넷 제작진 역시 센스 만점이다 ▲그냥 방송 내내 웃음 밖에 나오지 않았다 등의 소감 평을 전하며 올해 또 다시 방송은 물론 가요계를 발칵 뒤집힐 UV 행보에 큰 기대감을 드러냈다.

UV의 엠넷 거부 선언의 첫 번째 이유는, 대본에 의한 강제 촬영을 했다는 것. 두 번째 이유는, 억지설정으로 인한 희화화로 즉 자기들은 웃기려고 한 게 아닌데 방송이 웃기에 나와 UV가 재미있는 사람으로 되 버렸다는 것. 세 번째 이유는, 엠넷이 시청률을 노리고 선정적인 장면을 방송했다는 것. 비록 덕분에 속옷 CF를 찍기는 했지만 자신들의 속옷이 방송에 그대로 노출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네 번째 이유는 악의적인 편집을 했다는 것. UV는 제작진의 의도적인 편집에 의해 방송에 다리가 짧게 보이거나 실제 외모에 비해 못생긴 사람으로 비춰졌다는 것 등을 거부 선언 배경으로 제시했다.

이런 UV의 주장에 대해 엠넷 제작진은 다양한 반박 자료를 제시하며 사실과 다름을 주장, 시종일관 진지하지만 때로는 허를 찌르는 날카로운 대응으로 큰 웃음을 전했다.

제작진의 무성의한 편집 행동에 대한 UV의 지적에 엠넷 제작진은 담당 PD의 발 편집 모습을 비춰주며,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일하고 있는 지 UV가 알고 있다면 그런 말은 절대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센스 있는 응수를 한 것.

하지만 이번 엠넷 스페셜 방송을 단순히 재미있는 방송으로만 취급한다면, 오산이다.

표면상으로는 UV가 엠넷을 거부했고 이에 대해 제작진이 센스 있는 대응을 펼쳤다는 내용이지만, 이를 자세히 들여다 보면 지난해 여름 인기리에 방송한 UV신드롬을 시청자들에게 다시 환기 시키고 이렇듯 재미있는 방송이 올해 또 다시 할 거라는 일종의 기대감을 주기 위한 프로그램 홍보 장치였다는 점이다.

오는 22일 화요일 밤 11시부터 UV신드롬의 시즌2격인 Mnet<UV신드롬 비긴즈(연출:박준수PD)>가 방송이 된다고 한다. 슈퍼맨 비긴즈, 베트맨 비긴즈 등 보통은 명성 있는 대형 작품에서나 쓰일 법한 ‘비긴즈’라는 이름으로 다시 돌아온 Mnet 'UV신드롬 비긴즈'.

과연 이번 UV와 엠넷 제작진은 또 어떤 색다른 시도와 위트 있는 행동으로 방송계는 물론 가요계를 발칵 뒤집어 놓을 것인지, 벌써부터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그들에 쏠려 있다.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