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케팅 모바일 속으로!방송 마케팅 모바일 속으로!

Posted at 2011. 3. 17. 21:52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CJE&M) 모바일 기반의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이 방송가의 새로운 미디어 마케팅 수단으로 떠올랐다. 스마트폰 이용도가 높은 20~30대 시청 타깃을 공략한 모바일 결합 미디어 마케팅이 한창인 것.


CJ E&M이 개발, 제공하는 <버블타임>은 TV 연동 최초 증강현실을 이용한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으로, tvN, OCN 등 CJ의 16개 채널을 시청하다가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카메라로 주변을 비춰 나타난 '버블'을 잡으면 각종 선물 쿠폰을 수집할 수 있다.

특히, <버블타임>은 스마트 모바일의 주요 유저인 20~30대 타깃 시청층에 맞춰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CJ 채널의 요일별 간판 프로그램과 함께 본방 사수 이벤트를 진행한다. 월요일 밤 9시, 채널CGV의 '헤이븐', 화요일 밤 10시 30분, 온게임넷의 '켠김에왕까지' 수요일 밤 11시, 온스타일의 'Get It Beauty', 목요일 밤 12시, Mnet의 '비틀즈코드', 금요일 밤 11시, tvN의 '막돼먹은 영애씨'를 시청하다가 버블타임을 실행하고 각각의 프로그램 로고와 캐릭터 버블을 잡으면 VIPS, 뚜레쥬르, 투썸플레이스 등 제휴사의 다양한 쿠폰을 획득할 수 있다.

CJ E&M 신상호 스마트 모바일 팀장은 "버블타임은 시청자와 미디어의 인터렉티브를 실현하고 TV 시청의 새로운 재미를 더해 준다"며 "정보 제공뿐 아니라 쿠폰을 제공함으로써 시청자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만족감도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모바일 기반의 마케팅은 방송 미디어 시장에서도 매우 중요한 수단으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시청자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