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스리그 PS진출 티켓을 잡아라위너스리그 PS진출 티켓을 잡아라

Posted at 2011. 3. 17. 22:22 | Posted in - 취미&생활/참고자료


(자료제공=한국e스포츠협회) 사단법인 한국e스포츠협회(회장 조기행, www.e-sports.or.kr)가 개최하고 10개 프로게임단이 참여하는 국내 e스포츠 대표 브랜드 신한은행 프로리그 10-11시즌의 3,4라운드로 펼쳐지는 '위너스리그'가 드디어 마지막 주차를 맞는다.


별도의 포스트시즌을 치러 우승팀을 가리는 위너스리그에서는 현재 KT와 화승이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나머지 2장의 티켓을 놓고 4팀이 경쟁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번 주차의 경기 결과에 따라 최종 포스트시즌 진출팀이 모두 가려지는 만큼 이번 한 주 동안에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접전들이 예상된다.

▶ hite & 삼성전자, PS진출 유리한 고지 선점

현재 위너스리그에서 각각 3,4위를 차지하고 있는 hite와 삼성전자는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에서 한발 앞서나가 있는 상황이다. 특히, hite는 마지막 주차 대결 상대가 공군 ACE인 만큼 무난한 포스트시즌 진출이 예상된다. 삼성전자 역시 잔여 경기를 모두 승리할 경우 자력 포스트시즌 진출이 가능하다. 다만, 잔여 2경기 가운데 한 경기라도 패할 경우에는 세트득실이 높은 SK텔레콤에게 자리를 내줄 가능성이 있어 방심할 수는 없는 입장이다. 게다가 최근 4연패로 저조한 분위기를 이어 가고 있고, 에이스인 송병구 역시 최근 전적이 4승 6패에 그쳐 포스트시즌 진출을 장담하기는 어렵다.

▶ SK텔레콤, 화승 잡고 PS진출?

4주차에서 hite와 KT에 모두 패하며 리그 종합순위에서도 2위로 내려 앉은 SK텔레콤은 갈 길이 바쁜 상황이다. 먼저, 위너스리그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서는 이번 주 20일(일) 경기에서 화승을 상대로 승리한 후 삼성전자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삼성전자가 잔여 2경기를 모두 승리할 경우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만큼 삼성전자가 위메이드, STX와의 경기에서 2패 혹은 1승 1패를 거두기를 기원해야 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이번 주 SK텔레콤의 상대는 상대전적 상 유리한 화승OZ다. SK텔레콤은 이번 시즌 화승과의 3번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했으며, 지난 3라운드에서도 에이스결정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정명훈이 구성훈을 잡아내며 4대3으로 승리한 바 있다.

▶ KT, 역대 위너스리그 최고 성적 경신?

위너스리그에서 MBC게임에 1패를 허용한 것을 제외하면 15승 1패로 압도적인 승률을 이어가고 있는 KT Rolster가 역대 위너스리그 최고 성적을 경신할 지 여부도 마지막 주차에 주목해볼 만 하다.

역대 위너스리그 팀 전적을 살펴보면 08-09시즌 hite(구 CJ)가 9승 2패, 지난 09-10시즌에는 KT가 10승 1패를 거두었다. 이번 10-11시즌에서는 위너스리그가 한 라운드 늘어남에 따라 팀 당 경기수가 18경기로 늘어났다. 현재 15승 1패인 KT의 경우 마지막 주차 웅진과 위메이드와의 경기에서도 모두 승리할 경우 이번 시즌 전적은 무려 17승 1패가 된다. 이는 패 수는 동일하지만 승률 면에서 역대 위너스리그 최고 성적에 해당한다. KT가 잔여 경기에서도 모두 승리하며 스스로 보유한 위너스리그 최고 성적 경신과 함께 위너스리그 최강팀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Copyrights ⓒ자료제공-
"인터넷 종합 언론사 '중앙통신뉴스'는 포털 사이트 'Daum'과 'NATE'와의 제휴로 기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비밀글로 남기기 | "얼굴을 보면서 할 수 없는 말은 인터넷에서도 하지 마세요"